재무제표: 운전자본이란?

기업의 영업활동을 위한 자금

기업의 영업활동을 위한 자금, 운전자본

운전자본이란 기업이 영업활동을 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말합니다. 기업은 영업을 할 때 외상 판매는 물론이고, 적정 수준의 재고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만일 기업이 외상없이 오로지 현금으로만 결제를 할 수 있다면, 외상매출 채권이 발생하지 않아 자금이 묶이지 않습니다.

여기서 외상매출은 기업이 자신의 물건을 사가는 소비자에게 이자를 받지 않고 회사의 자금을 빌려 주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회사에 자금이 부족하여 외상매출만큼을 은행에서 차입하는 경우에는 이자가 발생하기 때문에 외상매출은 금융비용의 증가로 연결됩니다.

기업이 영업에 필요한 적정재고를 보유하는 것은 불가피한 일입니다. 적정한 재고가 없다면 소비자의 갑작스러운 주문에 대비를 할 수 없겠죠? 그런데 주문생산만을 하는 기업은 어떨까요? 물론 주문생산을 하는 경우라면 재고를 많이 보유할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제품 생산을 위한 원재료와 재공품 등은 회사에서 보유하고 있어야 합니다. 즉 아무리 주문생산만을 하는 기업이라도 재고는 있기 마련이며, 기업의 입장에서는 재고를 많이 보유할수록 자금이 묶이는 상황이 됩니다.

이처럼 기업은 영업정책상 외상매출과 재고자산을 일정하게 유지해야 하며, 기업이 외상매출과 재고자산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을 운전자본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재무제표에서 기업의 운전자본을 파악해야 하는 이유는 운전자본의 규모가 금융비용과 관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즉 매출규모가 비슷하다면 운전자본을 적게 사용하는 기업이 좋은 기업인 것이죠. 운전자본은 일반적으로 재고자산과 매출채권을 합한 금액을 지칭합니다.

운전자본 = 재고자산 + 매출채권

그리고 순운전자본은 다음과 같이 운전자본에서 매입채무를 차감하여 계산합니다.

순운전자본 = 운전자본 – 매입채무

매입채무는 기업이 외상으로 원재료 등을 구매한 것으로, 현금으로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데 결제를 미룬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매입채무의 지불을 미루는 기간만큼 자금을 비용없이 사용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운전자본에서 매출채권은 기업이 소비자에 대해 을의 입장임을 의미한다. 즉 물건을 팔기 위해서 외상을 주는 것입니다. 하지만 반대로 기업이 원재료를 사는 경우에는 갑의 입장에 설 수 있기 때문에 외상매입이 가능합니다.

운전자본 사례 분석

 (단위: 원)
제 21 기 3분기말 제 20 기말
자산
유동자산 93,445,472,305 92,004,522,779
   현금및현금성자산 25,605,412,981 21,481,183,495
   단기금융상품 6,543,121,279 5,021,867,141
   매출채권 및 기타유동채권 19,926,085,938 25,989,193,168
   재고자산 35,448,052,974 33,364,353,444
   기타유동자산 5,846,634,399 5,893,025,528
   당기법인세자산 76,164,734 254,900,003
부채
유동부채 60,587,451,948 65,536,834,941
   매입채무 및 기타유동채무 17,935,850,060 25,022,464,546
   단기차입금 35,100,431,768 31,250,428,358
   유동리스부채 766,186,673 1,207,197,046
   유동성장기부채 666,638,897 626,096,304
   기타유동부채 4,294,159,595 5,289,030,926
   당기법인세부채 1,824,184,955 2,141,617,761

위의 표는 아미코젠의 재무상태표인데, 재무상태표에서 운전자본 항목을 확인해보겠습니다. 아미코젠의 운전자본은 매출채권 및 기타유동채권( 19,926,085,938원)과 재고자산( 35,448,052,974원)을 합한 55,374,138,912원이고, 매입채무( 17,935,850,060원)를 차감한 순운전자본은 37,438,288,852원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운전자본을 분석할 때는 3가지 측면에서 봐야 합니다. 즉 ① 전년대비 증감, ② 매출액 대비 운전자본 비율, ③ 경쟁사 대비의 측면을 말하는데, 우선 전년대비 운전자본이 크게 증가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물론 매출액이 커지면 자연스럽게 운전자본 규모도 늘어날 수밖에 없지만 매출증가 속도에 비해 운전자본이 더 빨리 증가하는 것은 재고가 급증하거나 외상매출금의 회수가 더딘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바람직한 것은 아닙니다.

운전자본이 전년과 대비하여 증가한 상황이라면, 기업에 그만큼의 자금이 추가로 필요하게 되었음을 의미하기 때문에 운전자본의 증감액만큼 영업활동에서 자금이 유출되는 요인이 됩니다. 예를 들어 재고자산과 매출채권을 합하여 전년대비 100억원이 증가한 경우라면, 대차대조표의 원칙상 자산이 증가하면 부채 또는 자본이 증가해야 합니다. 즉 어디가에서 자금을 끌어와야 함을 의미합니다. 운전자본은 영업활동에 관계된 것으로 운전자본의 증가는 곧 영업활동현금흐름의 마이너스 요인이 되며, 현금흐름표에서는 영업활동 자산부채의 증감으로 이를 표시합니다.

 (단위: 원)
제 21 기 3분기 제 20 기 3분기
영업활동현금흐름 4,950,510,287 7,396,134,732
당기순이익(손실) 23,247,549,406 (11,591,381,246)
당기순이익에 대한 조정 (10,999,676,272) 18,721,891,083
영업활동으로인한자산ㆍ부채의증감 (4,266,502,236) 1,070,450,229
이자수취 240,671,700 204,389,296
이자지급 (1,081,514,429) (893,398,456)
법인세납부(환급) (2,190,017,882) (115,816,174)

위는 영업활동 자산부채의 증감부분을 나타낸 표입니다. 만일 재고자산이 증가하면 증가한 금액만큼 영업활동현금흐름이 마이너스가 되고, 반대로 재고가 전년도의 100억원에서 금년도에 50억원으로 줄었다면, 줄어든 50억원만큼의 재고가 현금화되어 회사 내에 들어온 것을 의미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당연히 영업활동현금흐름의 플러스 요인이 됩니다. 또 영업활동과 관련된 부채인 매입채무도 마찬가지입니다. 매입채무의 증가(부채의 증가)는 회사 내에 돈이 유입된 것과 같습니다. 작년에 매입채무가 100억원이었고 올해 150억원이었다면, 50억원만큼을 외상으로 매입했다는 것으로 그만큼의 자금이 회사에 유입된 것과 같습니다. 이렇게 영업활동에 관련된 자산과 부채가 변하면 회사의 현금흐름(자금유출입)도 변하게 됩니다. 아미코젠의 경우 21기에 자산부채의 변동에 의해 4,266,502,236원 만큼의 자금이 사내에서 빠져나간 것으로 보입니다.

워런 버핏의 주주이익 정의

기업은 주주의 이익을 증가시켜주기 위해 존재하기 때문에 주주이익이 가장 중요합니다. 가치투자의 관점에서 좋은 주식은 매년 주주이익을 크게 증가시켜주는 기업으로 이런 기업의 주가는 장기적으로 상승하게 마련이데, 워런 버핏은 주주이익의 개념을 다음과 같이 정의하고 있습니다.

주주이익 = 순이익 + 감가상각비 – 유형자산 투자 – 운전자본 증가

워런 버핏은 순이익은 주주이익이 아닌 것으로 봅니다. 그 이유는 기업이 성장할 때 반드시 필요한 투자나 운전자금의 증가는 비용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워런 버핏의 정의에서는 영업현금흐름에서 자본적 지출인 유형자산 투자와 운전자본 증가액을 빼고 나서 주주이익을 계산합니다.

유형자산 투자는 기업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합니다. 투자를 장기간 하지 않으면 경쟁력을 상실하고 도태되기 때문에 이러한 자본적 지출은 기업의 입장에서는 인건비나 유지관리비처럼 필수적인 비용이라고 봐야 합니다. 즉 기업의 영속적인 이익창출을 위해 지불해야 할 돈이라고 보기 때문에 주주이익에서 차감해야 한다는 것이 워런 버핏의 논리입니다. 그래서 워런 버핏은 유형자산 투자를 많이 하지 않고도 꾸준히 경쟁력이 유지되는 기업을 선호했는데, 이런 기업이 주주가치를 더 크게 증가시켜주기 때문입니다.

운전자본은 기업의 매출이 증가하면 이와 비례해 증가하는 경향이 있는데, 경쟁력이 있는 기업은 매출채권의 회수기간이 짧고, 재고자산도 많지 않기 때문에 운전자본의 증가부담을 덜 수 있다. 그런데 운전자본이 크게 증가하는 경우라면 이는 기업의 경영환경이 악화되었거나 기업의 경쟁력이 저하되어 거래관계에서 힘이 약해졌음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워런 버핏은 운전자본의 증가가 설비투자와 마찬가지로 주주이익을 훼손하는 것으로 보았습니다.

워런 버핏과 버크셔 해서웨이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다면 다음 클래스도 읽어보세요.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