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가 당겨주고 실적이 밀어주는 보험증권 업종

금리 상승을 위한 보험들기.

금리가 당겨주고 실적이 밀어주는 보험증권 업종

  • 키워드 보험, 증권, 금리인상, 금리상승, 경기민감주
  • 관련종목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한국금융지주

투자 아이디어 요약

  • 보험업은 금리 뿐만 아니라 지속 가능한 이익도 중요한 가치이며, 장기채 금리 상승 시에 보험업은 분명 최대 수혜 업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됨, 그리고 이 중에서 보험부채의 특성상 상대적으로 손해보험사에 비해 생명보험사가 금리에 대한 민감도가 높으며, 올해 예상 순이익 증가율도 생명보험 + 37.8%, 손해보험 +17.5%로 표면적으로는 생명보험업이 더욱 유리한 구간
  • 하지만 금리 상승이 생명보험사의 실질적인 펀더멘털 개선으로 가시화되기 까지는 상당 수준 기간 경과가 필요하고, 올해 실적 개선은 대규모 배당 수익 등 일회성 성격의 요인들이 다소 강한 반면, 손해보험업은 주로 보험수지 개선에 기인하기 때문에 실적의 안정성 측면에서는 우위에 있다고 판단
  • 금리 모멘텀 뿐만 아니라 Valuation과 재무 건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손해보험업이 더 유리할 것으로 판단되며, 연초까지는 금리 모멘텀이 급격히 부각되며 생보업종의 주가가 Outperform 했지만, 점진적인 금리 상승과 배당 관심 등으로 손보업종의 주가도 우호적인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
  • 증권업의 경우 2021F 순이익 증가율은 +30.3%를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되며, 브로커리지 지표는 상승 랠리가 둔화되었지만 높은 레벨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대체투자자산 충당금 인식 등 대규모 일회성 손실 리스크는 지난 해부로 일단락되었으며 채권 평가손실 영향도 당초 우려보다는 양호할 것으로 예상되며, 증권업의 업종 평균 PER은 6배 수준으로, 시장금리 상승에 따라 저평가 매력이 부각될 것으로 전망
  • 보험은 손보업종 중심의 비중확대, 생보업종은 금리 상승에 따른 트레이딩 관점의 접근이 유효할 것으로 판단되며, 손보업종 전체적으로 장기 사업비율 개선은 가시적인 가운데 손해율과 지급여력비율 측면에서의 불확실성이 상존함에 따라, 이에 대한 방어력이 높은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이 보험업종에서 Top Pick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
  • 증권업종은 비증권 자회사가 견조하고 카카오뱅크 상장 모멘텀이 한국금융지주가 유망할 것으로 예상됨
  • 출처: 하나금융투자

관련종목 요약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한국금융지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