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조 반도체 전쟁에 참여하기

최종 승자가 되기 위한 치열한 전쟁

300조 반도체 전쟁에 참여하기

  • 키워드 인텔, 삼성전자, TSMC, 반도체, 파운드리
  • 관련종목 SK머티리얼즈, 하나머티리얼즈, 원익IPS, 원익QnC, 티씨케이, 리노공업, 월덱스, ISC, 한솔케미칼, 코미코, 피에스케이홀딩스, 어보브반도체, 엔투텍, 주성엔지니어링, 제너셈, DB하이텍, 하나마이크론, 유니트론텍

투자 아이디어 요약

  • 반도체는 메모리와 비메모리로 나뉘는데, 메모리 반도체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이 장악하고 있는 시장이며, 비메모리반도체는 시스템반도체라고도 하고, 애플이나 인텔 칩이 대표적인 시스템 반도체라고 할 수 있음, 비메모리 반도체는 TSMC가 절대강자이고 2등이 삼성전자로 반도체 설계업체가 도면을 주면 파운드리 업체가 생산을 해주는 구조임
  • 전체 반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메모리 30%, 비메모리 70%이며,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수급에 따라 가격의 등락이 있는 편이지만, 비메모리 시장은 안정적이고, 규모도 더욱 크기 때문에 비메모리 파운드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쟁이 시작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지며, 이를 위해 인텔이 파운드리 시장 재진입을 선언했고, SK하이닉스도 확대를 검토 중인 상황임
  • 기존 파운드리 양강인 TSMC와 삼성전자가 수십조원을 투자하며 초격차 전략을 이어가는 가운데, 인텔, SK하이닉스도 추가 투자로 파운드리 확대 방안을 공언
  • 파운드리 산업은 대표적인 장치산업으로 후발주자는 막대한 투자금을 감당해야 하는 특징이 있음, 최신 반도체 생산을 위해선 그만큼 업그레이드된 장비가 필요하며, 인공지능(AI) 칩과 같은 첨단 반도체는 미세 공정인 5나노(nm, 나노는 10억분의 1) 이하의 기술로 만들어짐, 참고로 이를 구현해주는 장비가 극자외선(EUV) 노광장비이며, 해당 장비의 대당 가격은 25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짐
  • 파운드리는 자체 반도체 제품을 출시하는 팹리스(반도체 설계만 담당하는 회사)로부터 설계도를 받아 반도체를 만들어주는 반도체 생산 전문기업을 말하며, 최근 반도체 수요가 폭증하면서 파운드리 업계는 급증한 주문을 소화하지 못할 만큼 초호황기에 들어선 상태로, 종합반도체기업(IDM)인 인텔까지 파운드리 진출을 선언한 배경임
  • 파운드리 시장에서 TSMC와 삼성전자는 양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으며, 현재는 TSMC가 절대적인 1위를 지키고 있지만, 삼성전자도 천문학적 금액을 투자하며 파운드리 확대를 선언함으로써 파운드리에 강한 의지를 보임
  •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파운드리 등 시스템 반도체에서 10년간 13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최근에는 삼성이 미국과 한국에 역대급 투자계획을 조만간 공개한다는 관측이 업계에서 나오고 있음
  • 삼성은 지난달 미국 백악관 방문 이후 급물살을 타고 있는 미국 투자계획을 이달 중 확정·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미국에 170억 달러에 달하는 제2 파운드리 공장을 건설하는 계획일 것으로 판단됨, 삼성전자는 그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 인근과 애리조나, 뉴욕 등을 후보지로 놓고 추가 공장 건설을 검토해왔으며 이 가운데 1공장이 있는 오스틴 지역이 유력한 상황임
  • 역대 최대 규모로 알려진 평택캠퍼스 제3공장(P3)도 현재 공사 일정을 고려시, 올 하반기에는 투자계획이 공식화될 전망으로, 초미세공정을 위해 대당 1700억∼2000억원에 달하는 극자외선(EUV) 장비를 많이 쓰는 삼성전자의 라인 특성을 고려할 때, P3 전체 투자비가 40∼50조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이에 따라 전체 투자 규모도 각각 30조원 가량이 투입된 P1, P2보다 훨씬 클 것으로 전망됨
  • TSMC는 이미 파운드리 시장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인 1위이지만, 7nm미터 이하 미세공정에서는 2위 삼성전자와 격차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아 대형 고객사의 물량을 더 따내기 위해서는 추가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TSMC는 대만과 미국 등에 신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며, 특히 5nm 라인 확대 및 3nm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미세공정의 핵심으로 꼽히는 극자외선(EUV) 장비 확보에도 나선 상태임
  • 종합반도체기업(IDM)인 인텔은 지난달 말 오는 2024년까지 200억 달러를 투자하여 미국 애리조나주에 2개의 공장을 짓고, 파운드리 사업 강화를 본격화하겠다고 밝혔으며, 이는 전 세계 반도체 공급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사가 설계한 반도체 생산뿐 아니라, 아마존이나 구글, 퀄컴 등 외부 고객사를 끌어들여 위탁생산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보여짐
  • SK하이닉스도 파운드리 사업 확대 가능성을 예고하며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되며, 현재 SK하이닉스는 파운드리 투자 확대를 두고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됨

이전 요약 정보 History

  • 삼성전자가 다음달 미국과 한국에 반도체 관련 역대급 투자 계획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됨, 업계에서는 미국과 국내 공장 투자 규모만 50조~7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음
  •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달 미국에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의 반도체 공장 건설 계획을 확정해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일정에 맞춰 투자 계획이 공개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음
  • 삼성전자가 경기 평택시에 건설 중인 제3공장(P3) 투자 결정이 비슷하게 나올 수 있다는 기대도 있으며, 이는 삼성전자가 올해 미국과 한국에서 최대 70조원 규모의 반도체 공장 투자 계획을 내놓을 수 있다는 의미임
  • 추가로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이 연말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에 따라 관련 장비주도 급등하였으며, 차량용 반도체에 쓰이는 MCU(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를 생산하는 어보브반도체 등이 이 영향으로 주가상승을 기록함
  • 인텔이 파운드리 시장에 뛰어들고 투톱인 삼성전자와 TSMC의 격돌, 현재는 TSMC가 시장의 50%를 장악하고 있지만 초미세공정에서는 삼성전자와 TSMC 차이가 크지 않기 때문에 삼성전자에게 역전의 기회가 생길 수 있는 상황
  • 대만 TSMC는 반도체 생산 능력 확대를 위해 1000억달러(약 113조원)의 투자계획을 발표, 시스템반도체에 133조원을 쏟아 붓겠다고 밝힌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더욱 벌린다는 각오로 보이며, 지난 1월 발표한 올해 280억 달러(약 31조원)의 투자까지 합치면 4년간 144조원을 투자하는 셈으로, 이는 지난해 1월 삼성전자가 예고한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1위를 위한 133조원 투자보다 많은 금액임
  • TSMC는 이미 파운드리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7나노미터(nm, 나노는 10억분의 1) 이하 미세공정에서는 2위 삼성전자와 격차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기 때문에, 대형 고객사의 물량을 더 따내기 위해서는 추가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판단
  • TSMC는 대만과 미국 등에 신공장을 건설할 예정으로, 특히 5nm 라인 확대 및 3nm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미세공정 핵심으로 꼽히는 극자외선(EUV) 장비 확보에도 나선 상태
  • 최근 IT 업계가 극심한 반도체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점도 TSMC의 행보가 빨라지는데 일조함, 완성차 업계에서 시작된 반도체 부족 현상이 스마트폰 PC 가전 등으로 퍼지면서 사실상 모든 분야가 영향권에 들어가고 있으며, 공급난이 지속되면서 고객 이탈까지 염려되는 상황이 되고 있음
  • TSMC는 지난 12개월간 모든 공장의 가동률이 100%를 상회했지만 여전히 수요를 맞추지 못하는 상태로, TSMC의 주요 고객은 애플, 퀄컴, 엔비디아, AMD 등이며, 아마존, 페이스북 등 기존 범용 반도체를 써왔던 인터넷 기업까지 자체 칩 생산에 나서면서 파운드리 수요는 더욱 커지고 있음
  • 아마존, 페이스북 등은 자사 서비스에 최적화된 반도체를 직접 설계한 뒤 TSMC와 같은 파운드리 업체에 생산을 맡길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에, 삼성전자, UMC, 글로벌파운드리 등도 증설을 진행하거나 계획 중에 있음
  • 삼성전자는 올해 구체적인 설비 투자액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업계는 최소 지난해 수준인 30조원 이상을 투자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올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시설투자 규모를 280억달러 규모로 전망하고 있음
  • 미국의 종합반도체기업(IDM)인 인텔도 지난달 200억달러를 투자하여 미국 애리조나주에 2개의 새로운 팹(공장)을 건설하여 파운드리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발표
  • 업계에서는 파운드리 시장이 TSMC와 삼성전자, 인텔의 3강 체제로 재편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판단, 초미세공정 기술에서 5nm에 이어 3nm 경쟁을 벌이는 삼성전자와 TSMC에 비해 인텔은 7nm 생산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규모 자본력과 정부의 파격적인 지원을 겸한 인텔이 조만간 격차를 좁힐 수 있을 것으로 보는 관측도 존재
  • 인텔, 삼성전자, TSMC의 3개사는 시스템반도체 투자에 총 300조원를 쏟아부을 예정으로 최근 차량용 반도체에 이어 스마트폰용 반도체 역시 수급이 타이트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이 반도체산업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 결국 반도체 전쟁은 일이년 동안에 끝날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반도체 소부장 주식들 중에서 강력한 경제적 해자가 있는 기업을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
  • 반도체 소부장 주식들은 대부분 상당한 상승을 한 상태로 추격매수는 자제하되 장기적인 관점에서 저점매수를 노리는 것이 바람직할 것, 날아가는 종목을 추격매수 하는 것은 위험함

관련종목 요약

SK머티리얼즈, 하나머티리얼즈, 원익IPS, 원익QnC, 티씨케이, 리노공업, 월덱스, ISC, 한솔케미칼, 코미코, 피에스케이홀딩스, 어보브반도체, 엔투텍, 주성엔지니어링, 제너셈, 코미코, DB하이텍, 하나마이크론, 유니트론텍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