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의 핵심은 정밀지도

자율주행의 핵심.

자율주행의 핵심은 정밀지도

  • 키워드 자율주행, 정밀지도, 도로정보, 티맵, 서비스플랫폼
  • 관련종목 현대엠엔소프트, NAVER, SK텔레콤, KT, 카카오

투자 아이디어 요약

  • 자율주행은 측위센서의 인지 한계를 보완하기위해, 자율주행성능 향상을 위한 ‘안전성’, 배터리충방전 예측관리, 관성 주행안내 등이 가능하여 친환경시대에 부합한 ‘시대성’, 정적, 동적 정보를 제공하는 실시간 위치기반 서비스 플랫폼으로서의 ‘사업성’이 필요한 분야로, 사용자는 물리적, 시간(=돈)적 제약에서 한 단계 탈피가 가능하기 때문에 돈이 될 수 밖에 없는 산업으로 판단됨
  • 자율주행은 결국 기술력과 자본력 게임에 따라 지도 서비스 산업도 재편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에서는 네이버, 현대엠엔소프트 그리고 T-Map을 보유한 SK텔레콤이 기술력과 자본력을 갖춘 업체로 판단되고, 해외에서는 전략적 제휴관계를 체결한 here와 Mobileye를 주목할 필요가 있음
  • 자율주행은 Hand off -> Eye off -> Mind off 단계로 발전하며, 완전자율주행 구현을 위해서는 ‘인지-판단-제어’ 프로세스 중 정확한 인지가 선행되어야 함
  • 인지능력 향상을 위해 카메라, 레이더 등 다양한 센서가 서로의 보완재로 적용되고 있는 이유도 특정 개별 센서로는 인지에 오차가 발생하기 때문이며, 기능, 역할의 중복을 뜻하는 가외성(Redundancy)은 그 동안 비효율을 뜻하는 것으로 단어로 인식됨
  • 하지만, 인공지능 S/W가 인간을 대신하는 시대에는 ‘만약의 오차, 오류’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기술의 가외성이 중요시 될 것이며, 정밀지도는 이에 부합한 소프트웨어이며, 정밀지도는 오차범위 10~20cm 이내로 도로 및 주변환경을 3D로 구현하여, 기존 지도보다 10배 이상 정확하고 지형의 고저, 곡률 등 상세한 도로환경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음
  • 즉 기존의 측위 센서와 정밀지도를 통해 획득한 정보를 자율주행차량이 매칭시키며 정밀한 주변환경 인지가 가능하게 될 것이며, 업체들은 정밀지도 시장표준(De facto)을 선점하기 위해 전략적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음
  • Audi, BMW, Daimler 컨소시엄은 25억 유로에 Nokia로부터 정밀지도 업체 here를 인수하였으며, Toyota를 포함한 일본 완성차업체 9개는 정밀지도 구축을 위해 DMP를 공동 설립, Mobileye도 Roadbook 정밀지도 구축을 진행 중으로, here와 전략적 파트너쉽을 체결하며 도로정보 데이터 정확성과 업데이트 능력 강화를 추구하고 있음
  • 업체들의 이런 행보는 자동차의 핵심 경쟁력이 H/W서 S/W로 바뀌고 있음을 시사하며, 이에 따라 인터넷/통신 업계도 정밀 지도 확보에 주력하고 있음
  • 네이버는 3차원 공간 정보 시스템 업체 ‘에피폴라’를 인수하고 3차원 정밀 지도 제작 로봇 ‘M1’을 출시ㅎ였으며, 카카오, SK텔레콤, KT 등도 지도 정밀화 및 고도화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짐
  • 출처: KTB투자증권

관련종목 요약

현대엠엔소프트, NAVER, SK텔레콤, KT, 카카오

답글 남기기